에너지 관련 학회, 탄소중립 실현위해 ‘맞손’
상태바
에너지 관련 학회, 탄소중립 실현위해 ‘맞손’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8.16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학회-에너지학회 등 5개 기관 상호협력 협약
한국원자력학회,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 한국에너지학회,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한국풍력에너지학회 등 5개 기관은 12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상호협력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 = 원자력학회 제공
한국원자력학회,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 한국에너지학회,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 한국풍력에너지학회 등 5개 기관은 12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상호협력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진 = 원자력학회 제공

국내 에너지 관련 학회들이 탄소중립 실현의 기후 변화에 대응할 미래 에너지 분야들의 기술개발과 에너지 산업의 기술력 증대, 인력양성을 위해 상호 협력협약을 체결했다.

한국원자력학회(학회장 정동욱),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학회장 남석우), 한국에너지학회(학회장 한승욱),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학회장 이준신), 한국풍력에너지학회(학회장 이장호) 등 5개 기관은 12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상호협력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자리에서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권기영 원장은 축사를 통해“다양한 에너지 학회간 기후위기 공동대응을 위한 상호협력협약 체결을 축하한다”고 밝혔다.

또 “본 협약을 기반으로 탈탄소 정책 실현에 기여할 핵심 에너지 분야들에 대한 과학적 이해와 전문 인력들과의 교류로 소통이 강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동욱 한국원자력학회장은 “탄소중립과 에너지안보 이슈로 국가 에너지정책과 기술개발이 더욱 중요해진 시점에 원자력, 재생, 수소 등 관련 학회가 상호협력협약을 맺는 것은 매우 뜻깊고 지속가능한 에너지정책을 위해 에너지 관련 과학기술자들이 협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원자력학회는 1969년 창립됐으며, 원자력에 관한 학술 및 기술의 발전을 도모함으로써 원자력의 개발, 발전 및 안전에 기여하기 위해 설립된 학술단체로 현재 57개 특별회원사와 6,000여명의 회원이 전문분야별 12개의 연구부회에서 활동하고 있다.

한국수소및신에너지학회는 1989년 창립해, 수소 및 신에너지, 그 응용기술 개발을 촉진함과 동시에 국내외 관계기관과의 학술교류 및 정보교환으로 상호간의 지식을 증진하고 친목을 도모함으로써, 관련한 과학기술 발전에 공헌함을 목적으로 하며, 정회원 1,100명, 특별회원사 37개사, 14개의 부문위원회가 운영되고 있다.

한국에너지학회는 에너지 분야의 발전과 그 응용 및 보급에 기여하고, 과학기술 발전에 이바지함을 목적으로 1992년 설립됐으며, 에너지 관련 최신 과학기술정보의 교환 및 연구개발 동향을 파악해 학술, 연구 활동 기반을 다지고 에너지 분야의 종합학술 및 연구단체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국신·재생에너지학회는 2004년에 창립되었으며, 신·재생에너지와 관한 모든 에너지원과 정책 분야의 산·학·연이 활동하고 있다.

또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신·재생에너지의 보급 확대를 위한 기술개발과 효율화 및 신·재생에너지 정책 수립에 적극적으로 참여 하는 등 국가 에너지사업에 이바지하고 있는 학술단체로 현재 5,00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

한국풍력에너지학회는 청정 신재생에너지인 풍력에너지의 이용을 촉진하고자 풍력발전 관련 학문 및 기술의 연구개발에 관한 정보의 교환 및 산·학·연 협동을 통해 풍력에너지의 보급을 활성화함으로써 국민의식의 제고 및 국가에너지사업에 이바지하고 나아가 지구환경의 보존을 목적으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