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원자력연료, 수해피해 복구 이웃사랑 봉사 실천
상태바
한전원자력연료, 수해피해 복구 이웃사랑 봉사 실천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8.26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창진 본부장“공기업으로서 사회공헌활동 지속적 펼쳐”
한전원자력연료는 26일 수해피해 복구 및 예방을 위한 이웃사랑 실천활동을 실시했다.    사진 = 원자력연료
한전원자력연료는 26일 수해피해 복구 및 예방을 위한 이웃사랑 실천활동을 실시했다. 사진 = 원자력연료

한전원자력연료(사장 최익수)는 26일 대전 유성구 대동 소재의 해맑음센터*를 방문해 수해피해 복구 및 예방을 위한 이웃사랑 실천 활동을 펼쳐, 지역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이날 한전원자력연료 정창진 경영관리본부장과 에너토피아 봉사단원 20여명은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입은 해맑음센터를 찾아 운동장 및 정문에 적치된 수해 쓰레기 및 토사를 수거하는 환경정화활동을 펼쳤다.

아울러 추가 피해 예방을 위해 물막이용 모래주머니를 제작하여 적재하고 노후화된 시설에 페인트 도색을 진행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모여 결성한 에너토피아 봉사단을 중심으로 매년 독거노인을 위한 안부전화 봉사, 김장 나눔, 과수농가 지원, 주변 지역 환경정화 활동 등 다양한 봉사활동은 물론, 소외된 이웃을 위한 나눔 활동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정창진 경영관리본부장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 위해 봉사활동을 진행하게 되었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공기업으로서 앞으로도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용어해설
* 전국단위 학교폭력 피해학생 전담 기숙형 위탁 교육기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