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기술원, ‘제19회 원전 운전경험반영 워크숍’ 개최
상태바
원자력안전기술원, ‘제19회 원전 운전경험반영 워크숍’ 개최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09.0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3년부터 국제원자력기구 원자력안전협약 이행
원전 사고 정보 교류 국내 원자력시설 안전성 확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9회 원전 운전경험반영 워크숍’을 진행했다.  사진 = KINS
한국원자력안전기술은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9회 원전 운전경험반영 워크숍’을 진행했다. 사진 = KINS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김석철, 이하 KINS)이 8월 31일부터 9월 1일까지 양일에 걸쳐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제19회 원전 운전경험반영 워크숍’을 진행했다.

KINS는 국제원자력기구* 원자력안전협약에 따라 동 워크숍을 2003년부터 매년 개최해 오고 있으며, 이와 함께 우리나라 원전 운전경험반영 체계 구축에 힘쓰고 있다.

이번 워크숍에는 KINS를 포함해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안전재단,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전력기술 등 유관기관 관계자 약 80여명이 참석해 국내?외 원자력시설의 사고·고장관련 정보 교류 및 운전경험반영 체계 구축을 위한 실무적인 논의를 펼쳤다.

워크숍은 ‘사건 운전경험 반영’, ‘사고·고장 보고공개규정 개선방향’등 총 2개 세션으로 진행되며, ‘사건 운전경험반영 체계 및 전망’,‘해외운전경험 반영체계 및 활용현황 분석’, ‘사건조사 활동 및 경험’ 등 총 6개 세부 주제로 구성돼 있다.

KINS 김성현 원자력운영분석실장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운전경험에서 얻은 교훈을 반영하는 활동이 원전 안전성 확보에 필수적인 요소임을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소통의 자리가 되길 바란다.”며, “KINS는 사고 고장 대응을 포함한 운전경험반영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시설의 안전성 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용어해설
* 국제원자력기구(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는 원자력안전협약(Convention on Nuclear Safety) 제19조에서 국가 차원의 원자력시설 운전경험반영 체계를 구축하여 이행토록 규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