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경주 태풍피해 주민 희망과 용기 북돋아
상태바
한수원, 경주 태풍피해 주민 희망과 용기 북돋아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9.21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금 1억원 전달·임직원 수해 봉사활동 대대적 전개
한수원 봉사단이 문무대왕면 피해 복구를 돕고있다.   사진 = 한수원
한수원 봉사단이 문무대왕면 피해 복구를 돕고있다. 사진 =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이 태풍 ‘힌남노’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경주지역의 수해복구를 위해 경주시에 성금 1억원 전달과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펼쳐, 경주 태풍피해 주민들에게 재기 희망과 용기를 북돋아줬다.

한수원 임직원들 100여명은 힌남노 태풍 피해를 입은 경주시 내남면, 문무대왕면 수해 현장을 직접 찾아 토사유실 지역 정비와 침수된 주택 청소 등 수행복구 봉사활동에 구슬땀을 흘렸다.

또, 주민들의 일상 회복을 위해 식료품과 사생활보호용 텐트를 포함한 ‘안심구호키트’ 300여 개와 대피 주민 식사 100인분, 봉사자 간식 500인분 등을 긴급 지원해 태풍 피해 주민은 물론 봉사자들이 불편함이 없이 봉사활동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한수원 황주호 사장은 “태풍으로 엄청난 피해를 입은 경주지역의 수재민들이 하루 빨리 재난 이전의 삶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며, “지역의 일원인 한수원이 복구를 위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노사합동 임직원들이 앞으로도 자발적으로 수해복구 성금모금 활동도 펼쳐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