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식의원, 메타 플랫폼 앤디 오코넬 부사장 면담
상태바
김영식의원, 메타 플랫폼 앤디 오코넬 부사장 면담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2.09.21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 협업 방안 심도 있게 논의
김영식 의원
김영식 의원

김영식 국회의원(구미을 국회의원, 국민의힘)은 20일 한국을 방문한 앤디 오코넬(Andy O'Connell) 메타 플랫폼(Meta Platforms, Inc., 구 페이스북) 제품 정책 및 전략 총괄 부사장(Vice President, Product Policy & Strategy) 일행과 국회 의원회관에서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는 김영식의원, 앤디 오코넬 메타 부사장, 멕 챙(Meg Chang) 메타 아태지역 컨텐츠 규제 정책 매니저, 허욱 메타 코리아 대외정책 부사장이 함께 자리했다.

이 자리에서 김영식 의원과 앤디 오코넬 부사장 일행은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를 메인 주제로 한국과 메타 간 협업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앤디 오코넬 부사장은 “메타버스 생태계는 국경이 없어, 어느 국가의 법을 적용할지 알 수 없기 때문에 여러 국가와 협업하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지난 6월, 서울대학교에 만들어진 메타-서울대 XR 허브 코리아를 포함해 21일 새롭게 오픈하는 메타버스 아카데미를 통해 한국과의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협업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영식 의원은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메타버스산업 진흥법안을 최초로 발의한 바가 있다”고 말하며 “메타버스라는 완전히 새로운 생태계에 대한 정책은 자율규제를 중심으로 접근하고, 향후 문제가 발생할 것이 명확해 지는 부분들을 법제화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앤디 오코넬 부사장은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는 메타라는 회사 혼자서 할 수 없기 때문에 글로벌 협업이 필수적이고, 이와 관련하여 메타는 메타버스 상의 보안, 안전, 프라이버시, 포용 등 다양한 주제에 대한 정책을 자율적으로 만들어 가는 중이다”라고 한국 정부와 여당의 자율규제를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영식 의원은 “한국이 통신기술과 AR·VR 등 영상 기술, 콘텐츠 등에 강점이 있는 만큼, 메타버스 생태계 활성화를 통해 세계 시장에서 통할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한국 시장에 적극 투자할 것을 권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