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계연구원, ‘2022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성료
상태바
기계연구원, ‘2022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 성료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2.09.22 1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열에너지 기술 현재와 미래 한 자리서 조망
박상진 원장 “기계연, 우수 열에너지 기술 개발 선도”
‘2022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에 참석한 연사와 귀빈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기계연구원
‘2022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에 참석한 연사와 귀빈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 기계연구원

탄소중립 사회 구현을 위한 열에너지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한 자리에서 나누는 ‘2022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이 성공적으로 폐막했다.

한국기계연구원(이하 기계연, 원장 박상진)은 21일 서울 국회박물관(구 헌정기념관)에서 ‘탄소중립 달성의 열쇠, 열에너지)를 주제로 ‘2022 글로벌 기계기술 포럼(2022 Global Forum on Mechanical Engineering)을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후원으로 기계연구원과 국회 국민의힘 김영식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조승래 의원이 공동 주최해 향후 탄소중립 달성 실현에 앞장서는 기계연구원의 역할에 많을 관심을 보였다.

특히 이날 포럼은 지난해 포럼에 이어 ‘탄소중립’을 주제로 열에너지 기술 분야의 세계적 석학을 비롯, 글로벌 기업인과 국내 전문가까지 각계각층의 연사가 참여해 열에너지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통찰을 제시하는 자리였다는 평가를 받았다.

기조연설에는 산업통상자원부 R&D전략기획단 손정락 MD가 연설자로 나섰다.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교수, 기계연 책임연구원 등을 역임한 열에너지 분야의 국내 최고 전문가인 손정락 MD는 이번 기조연설에서 ‘열에너지 탄소중립 기술 전략’을 주제로 연설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히트펌프 기술협력 프로그램 스테판 렌츠 의장을 비롯해 LG전자 오세기 부사장, 덴마크 올보르대학교 브리언 매티슨 교수도 연사로 참여했다.

기계연은 윤석호 열에너지솔루션연구실장이 연사로 나서 기계연의 열에너지 탄소중립 기술개발 현황 및 전략에 대해 발표해 참석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마지막 패널토론에는 서울대학교 김민수 교수, 손정락 MD, 오세기 부사장, 스테판 렌츠 의장과 윤석호 실장이 참여해 포럼에서 제시된 열에너지 기술의 현재와 미래를 되짚어 한층 깊이있는 포럼이 개최됐다고 참석자들은 이구동성을 말했다.

박상진 원장은 “열에너지 기술은 그동안 축적해온 역량을 바탕으로 탄소중립 달성이라는 시대적 과제 해결에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오늘 포럼에서 나눈 열에너지 기술의 미래와 깊이 있는 전망을 바탕으로 기계연이 우수 열에너지 기술 개발을 선도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