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3분기 21.8조원 영업 손실 발생
상태바
한전, 3분기 21.8조원 영업 손실 발생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11.1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 판매수익은 5.4조원 증가 반면
연료비·전력구입비는 25.9조원 증가
한전 나주 본사 전경.    사진 = 원자력신문 DB
한전 나주 본사 전경. 사진 = 원자력신문 DB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대규모 영업손실이 발생해 적자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나고 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정승일) 3분기 결산 결과, 매출액은 51조 7,651억원, 영업비용은 73조 5,993억 원으로 영업손실 21조 8,342억원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손실금액이 20조 7,102억 원 증가한 것으로, 매출액은 전력판매량 증가와 요금조정에도 불구하고 6조 6,181억원 증가에 그친 반면, 영업비용은 연료가격 급등 등으로 27조 3,283억원 증가한 데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년동기 대비 주요 증감요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전기판매수익부문에서 제조업 평균가동률 증가(74.0→76.4%) 등으로 판매량이 3.7% 증가하였고, 요금조정으로 판매단가가 상승해 5조 4,386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료비·전력구입비부문은 자회사 연료비는 10조 8,103억 원, 민간발전사 전력구입비는 15조 729억원 증가했는데, 이는 전력수요 증가로 발전량이 증가하고, LNG, 석탄 등 연료가격 급등과 이에 따른 전력시장가격(SMP)이 2배 이상 상승한 결과로 분석된다.

또한 기타 영업비용부문에서는 발전 및 송배전설비 취득에 따른 감가상각비 증가 등으로 1조 4,451억원 증가했다.

이에 따라 한전은 글로벌 에너지 위기 지속에 따른 대규모 적자 누적과 이로 인한 재무구조의 급격한 악화에 대응하기 위해, ‘재정건전화 계획’에 따라 비핵심자산 매각 및 투자사업 시기 조정, 전력공급비용 관리 강화 등 향후 5년간 총 14.3조원의 재무개선을 목표로 전사의 역량을 집중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차입금 증가로 사채발행한도 초과가 예상되어 한전법 개정을 통해 한도를 높이고, 은행차입 확대 등 차입 재원을 다변화하여 안정적 전력공급에 필요한 자금을 차질 없이 조달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가격신호의 적기 제공을 통한 합리적 에너지 소비를 유도 하고, 재무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의 에너지 정책 방향과 연계하여 원가주의 원칙에 입각한 전기요금 정상화 및 관련 제도 개선을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