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 ‘박차’
상태바
울진군,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 ‘박차’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2.11.14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엔지니어링·SK에코플랜트와 MOU 체결
양사, 울진 원자력수소 국가 산단 본격 참여
사진은 울진군과 삼성엔지니어링이 11일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장면.    사진 = 삼성엔지니어링
사진은 울진군과 삼성엔지니어링이 11일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장면. 사진 = 삼성엔지니어링

울진군(군수 송병복)이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지역 특화사업 추진을 위해 SK에코플랜트(에코에너지 BU대표 이왕재)와 삼성엔지니어링(대표이사 최성안)와 맞손을 잡았다.

이와 관련 울진군(군수 송병복)은 10일 SK에코플랜트와 11일 삼성엔지니어링와 ‘원자력 청정수소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미래 청정에너지라고 불리는 원자력 청정수소를 대량으로 생산·실증하기 위해 울진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울진 원자력 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을 비롯 ‘대규모 청정수소 생산실증단지 조성 예타 사업’을 위해 진행됐다.

특히 울진군은 이번 협약으로 울진 원자력 수소 국가산업단지 인프라 및 원자력 청정수소의 생산실증 인프라 구축에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울진군 · SK에코플랜트 업무협약 주요내용은 ▲ 울진 원자력 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 참여 ▲ 원자력 활용 청정수소 생산 플랜트 구축 협력 등이며 SK에코플랜트는 울진 산단 내 원자력을 활용한 청정 수소 생산 관련 인프라 조성 및 플랜트 구축에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SK에코플랜트는 국내 최초로 Bloom eneryg의 고체산화물 수전해(Solid Oxide Electrolysis Cell:SOEC)를 활용해 이산화탄소 배출 없이 물에서 수소를 분리해 내는 친환경 수소 생산을 선도하는 기업이다.

올해 초 미국 블룸에너지, 블룸SK퓨어셀(SK에크플랜트와 블룸에너지의 합작법인)과 함께 경북 구미에 위치한 블룸SK퓨얼셀 제조공장 내 130kW 규모 SOEC 설비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친환경 수소 시험생산에 돌입한 바 있다.

SK에코플랜트에서 공급하는 고체산화물 수전해 설비는 대표적인 고온 수전해 장치로서 고온의 스팀과 안정적인 전력 공급이 가능한 환경에서 현존하는 수전해 기술 중 가장 효율이 높아 전 세계적으로 원자력 발전과 연계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 중에 있다.

SK에코플랜트는 이번 MOU를 계기로 울진 지역에서 원자력을 활용한 추가적인 고온 수전해 실증 사업을 진행하고, 세계 최고의 효율의 원자력 발전 활용 청정 수소 생산 기술을 확보해 대량의 청정 수소를 생산 할 계획이다.

울진군 ? 삼성엔지니어링 업무협약 주요내용은 ▲ 울진 원자력 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시 사업 참여 ▲ 원자력 활용 청정 수소 수전해 및 Power to x(잉여에너지(power)를 다른 에너지(x)로 변환해 저장하는 기술) 등 수소 관련 인프라 구축이 포함됐다.

또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소 분야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원자력을 활용한 청정 수소 생산 · 저장· 운송 기술을 고도화 할 계획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수소 · 암모니아 분야의 기술 확보와 사업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Green Solution Provider;라는 가치 하에 국내외 기업과 파트너십을 통한 기술을 확보함은 물론 해외 주요 발주처와 네트워크를 활용, 사업 기회 확대에 나서고 있다.

특히 삼성엔지니어링이 공동으로 진행 중인 H2biscus 프로젝트는 말레이시아에서 청정 수소를 생산, 국내에 도입하는 사업으로 향후 국내 수소 경제 활성화와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손병복 울진 군수는 “이번 MOU로 삼성엔지니어링과 SK에코플랜트의 원자력 청정 수소 사업이 울진군에 착수되면 지역 일자리 창출 및 동해안 수소경제 벨트 활성화 등 지역경제 부흥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또 “대규모 원자력 청정 수소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울진지역에 국가산업단지 기반 마련이 반드시 필요한 만큼 울진 원자력 수소 국가산업단지 조성 사업이 국토부 신규 국가산업 후보지에 선정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