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위원회, 프랑스 원자력안전청(ASN)과 양자회의
상태바
원자력안전위원회, 프랑스 원자력안전청(ASN)과 양자회의
  • 신동희 기자
  • 승인 2022.12.20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모듈형원자로 안전규제 등 양 기관 다각적 협력방안 논의
임승철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장 뤽 라숌 프랑스 원자력안전청 상임위원(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1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된 양자회의에서 방사성폐기물 안전규제 현황, 소형모듈형원자로 안전규제 등 원자력안전 관련 양국의 주요 현안과 규제 경험을 공유했다.사진 =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임승철 원자력안전위원회 사무처장(왼쪽에서 두 번째)과 장 뤽 라숌 프랑스 원자력안전청 상임위원(오른쪽에서 두 번째)이 19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호텔에서 개최된 양자회의에서 방사성폐기물 안전규제 현황, 소형모듈형원자로 안전규제 등 원자력안전 관련 양국의 주요 현안과 규제 경험을 공유했다.사진 = 원자력안전위원회 제공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유국희, 이하 ‘원안위’)는 19일 서울(포시즌스호텔)에서 임승철 원안위 사무처장과 장 뤽 라숌(Jean-Luc Lachaume) 프랑스 원자력안전청 상임위원이 수석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프랑스 원자력안전청(ASN*)과 양자회의를 개최했다.

양 기관은 이날 양자회의에 앞서 유국희 원안위 위원장과 장 뤽 라숌 위원 간 면담을 통해 향후협력 분야 및 국제 주요이슈에 대한 의견 교환 등을 진행했다.

원안위와 프랑스 원자력안전청은 2012년 10월 원자력안전 및 방사선방호 안전규제 분야의 정보교환 및 협력을 위한 약정을 체결했으며, 원안위 고리 지역사무소와 프랑스 원자력안전청 보르도(Bordeaux) 지역사무소 간 검사참관을 위한 교환방문 등 협력을 계속해오고 있다.

이번 회의는 지난 9월 양 기관 간 협력약정 연장(2022년~2027년) 체결 이후 첫 번째 협력활동으로, 양 기관은 방사성폐기물 안전규제 현황, 프랑스 원전 내 응력부식현상, 소형모듈형원자로 안전규제 등 원자력안전 관련 주요 현안과 규제경험을 공유하고 향후 협력분야에 대한 논의했다.

또한, 20일에는 경주 중저준위방사성폐기물처분장을 방문하여 관련시설 등을 둘러봤다.

유국희 원안위 위원장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 확보를 위해 세계에서 두 번째로 운영 원전이 많은 프랑스의 원자력안전청과 더욱 공고히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용어해설
* The Nuclear Safety Authority: 프랑스의 원자력 및 방사선 규제독립기관으로 원자력시설 심·검사, 비상대응, 안전기준 제·개정 참여 등 원자력 및 방사선 안전규제 수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