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2022 원자력발전 백서’ 6년 만에 발간
상태바
한수원, ‘2022 원자력발전 백서’ 6년 만에 발간
  • 김경섭 기자
  • 승인 2023.01.12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중단 상태 윤 정부 발간 재개
원전 정책, 운영·건설, 수출, 안전 등 전 분야 정보 제공
황주호 사장 “원전 궁금증과 오해 풀어주는 소중한 도구 ”
 2022 원자력발전 백서 표지.
2022 원자력발전 백서 표지.

문재인 정부의 탈 원전 정책으로 발간 중지됐던 ‘원자력발전 백서’가 중단 6년 만에 발간됐다.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은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와 공동으로 2022년도 원자력발전 백서를 발간했다고 12일 밝혔다.

원자력발전 백서는 국내 원전정책, 원전 운영 및 건설, 수출, 안전대책, 연구개발,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 원전 전 분야에 걸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원자력발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제고하기 위해 1990년부터 한수원과 산업부가 공동으로 발간해 왔다.

하지만 원자력발전 백서는 2016년까지 매년 발간되어오다 탈원전 정책 추진 이후 2017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발간이 사실상 중단되었다.

그러나 지난해 윤석열 새정부 출범과 함께 탈원전 정책 폐기 및 원전정책을 정상화되면서 ‘2022년 백서’부터 발간이 재개된다.

2022년도 원자력발전 백서는 새정부 국정과제 및 에너지 정책방향(7.5일 국무회의 의결)에 따른 원전정책 방향을 비롯해 총 8편으로 구성돼 있다.

목차는 제1편 원자력발전 정책, 제2편 원자력발전소 운영 및 건설, 제3편 원전수출 및 국제협력, 제4편 원전의 안전대책, 제5편 연구개발, 제6편 핵연료 및 방사성폐기물 관리, 제7편 국민이해와 지역협력, 제8편 품질보증 등이다.

한수원은 2023년 1월 12일부터 전국 대학도서관 및 공공도서관, 원자력발전소 주변지역을 포함한 지자체, 정부부처, 언론사, 출판사, 교육청 등 주요기관에 백서를 배포할 예정이며, 국민들의 원자력발전 정보에 대한 접근 편의성을 위해 백서 e북도 한수원 홈페이지에 게재할 예정이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원자력발전 백서가 지난 5년간의 공백기를 깨고 다시 발간되는 것은 원전정책의 정상화뿐 아니라 국내 원전산업계의 발전과 원전의 안전한 운영 차원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 백서는 더 투명하고 더 자세히 기록해서 원자력발전에 대한 신뢰를 쌓고자 노력했으며, 백서가 원전에 대한 궁금증과 오해를 풀어주는 소중한 도구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