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 파괴 조장하는 이격거리 표준안 절대 반대한다”
상태바
“농어촌 파괴 조장하는 이격거리 표준안 절대 반대한다”
  • 유희수 기자
  • 승인 2023.01.16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풍력태양광반대전남연대·전북연대·사실과과학네트웍 주최
농어촌파괴풍력태양광저지전북연대, 농어촌파괴풍력태양광반대 전남연대, 사실과 과학네트웍 시민단체들은 16일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 정문에서 ‘농어촌파괴를 조장하는 이격거리 표준안 절대반대’ 시위를 벌였다.   사진 = 원자력신문
농어촌파괴풍력태양광저지전북연대, 농어촌파괴풍력태양광반대 전남연대, 사실과 과학네트웍 시민단체들은 16일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 정문에서 ‘농어촌파괴를 조장하는 이격거리 표준안 절대반대’ 시위를 벌였다. 사진 = 원자력신문

농어촌파괴풍력태양광저지전북연대, 농어촌파괴풍력태양광반대 전남연대, 사실과 과학네트웍 시민단체들은 16일 세종시 산업통상자원부 정문에서 ‘농어촌파괴를 조장하는 이격거리 표준안 절대반대’ 시위를 벌였다.

이들 시민단체들은 태양광 이격거리 규제 증가로 재생에너지보급에 장해를 주고 있어 지자체별로 상이하게 운영 중인 태양광 이격거리 규제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는 지난 1월 4일 산업부 발표에 대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현재 정부는 풍력발전 이격거리 표준안도 중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들 시민단체들은 “정부의 이격거리 표준안은 지방자치시대를 역행하고 후퇴시키는 것이며 일방적으로 사업자의 편을 드는 것으로 강력히 반대한다“고 규탄했다.

규탄대회에 참석한 A 회원은 “풍력과 태양광 발전은 농어촌의 자연을 파괴하고 순박한 시골 농어촌 주민들의 이익보다는 풍력과 태양광 업자들만 배불리는 만행을 저지해야 한다”고 외쳤다.

또한 B 회원은 “정부의 이격거리 표준안은 풍력과 태양광 발전으로 인한 난 개발을 부추기고 농어촌 파괴를 조장한다”며 “일방적으로 풍력과 태양광 업자 편을 드는 행정을 즉각 중단하라”고 일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