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창원에 원전기업신속지원센터 개소
상태바
산업부, 창원에 원전기업신속지원센터 개소
  • 이석우 기자
  • 승인 2022.09.16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기관-원전업계 간 일원화된 상시 소통 창구 구축
원전생태계 신속 회복 맞춤형 원스탑 지원서비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월 22일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전생산 현장을 찾아 원전기업들의 생태계 복원 방안등을 청취했다.   사진 =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6월 22일 창원 두산에너빌리티 원전생산 현장을 찾아 원전기업들의 생태계 복원 방안등을 청취했다. 사진 = 대통령실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16일에 경남 테크노파크에서 천영길 에너지산업실장을 비롯 박완수 경상남도 도지사, 홍남표 창원시장 등 관련 지자체와 원전기업, 중진공, 에기평, 원산협회 등 관련 기관에서 100여명이 참석한 ‘원전기업신속지원센터(이하 신속지원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번에 새로 개소식을 가진 원전기업신속지원센터는 정부-기관-업계가 상시 소통할 수 있는 일원화된 창구로서 원전생태계가 신속히 회복되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산업부, 경상남도, 창원시 및 관련 기관이 긴밀히 협력하는 한편, 원전업체들의 접근성 향상과 현장 중심의 지원 추진을 위해 원전 업체들이 다수 위치하고 있는 원전산업현장(창원)에 설립됐다.

신속지원센터는 향후 각 지역의 지원기관과 협력을 통해 ▲ 애로·건의 해소 ▲ 기업 지원요청(자문 등) 대응 ▲ 원전업계 지원 현황 파악 등을 통해 다방면에 걸친 맞춤형 원스탑 지원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개소식 계기에 금융, 수출/수주, 판로, 기술·실증 등 분야에 걸쳐 기관·기업*간 원전업체 지원을 위해 구성된 원전기업얼라이언스와 긴밀히 연계하여 정책의 실효성과 적시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천영길 에너지자원실장은 ‘새 정부의 에너지정책방향’, ‘원전산업 협력업체 지원대책’ 등 원전 활용 확대와 생태계 복원을 위한 정책방향을 설명했다.

천 에너지자원실장은 “이러한 원전정책의 변화와 정부의 강력한 의지가 최근 이집트 엘다바 건설 프로젝트 수주로 결실을 맺게 되었고, 탈원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원자재업체에게 일감창출의 단비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원전기업신속지원센터가 향후 정부가 원전생태계 복원 정책을 지속함에 있어 중요한 매개체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하며, 관련 기관들에게 기업들의 목소리 하나하나에 대해 열심히 귀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산업부도 원전산업의 주무부처로서 신속지원센터의 예산과 운영을 지원할 뿐만 아니라 ‘원전기업 지원 전담관’을 지정해 애로·건의 해소를 위한 관련부처·기관 협의를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언급했다.

개소식 후, 원전 발주사업 등에 대한 설명회 및 개별기업 상담회를 개최해 일감·금융·수출 등 업계의 관심이 높은 분야를 중심으로 현황과 지원방향, 향후 계획 등을 공유했다.

특히 한수원은 ‘09년 UAE 이후 13년 만의 대규모 원전 분야 수출인 이집트 엘다바 프로젝트에 대해 국내 업체들이 신속하게 준비할 수 있도록 기자재 구매 조건, 절차, 일정 등에 대한 정보를 상세히 설명했다.

또 협력사 지원을 위한 발전5사와 두산에너빌리티의 사업계획과 중진공 및 기보, 신보 등 금융기관의 원전기업 지원 프로그램도 공유했다.

정부는 앞으로도 원전기업신속지원센터를 통해 설명회·상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정보공유를 강화함으로써 원전기업들의 정책 활용 확대 및 이를 통한 정책 실효성 강화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용어해설

* 금융(중진공, 기보·신보, 농협 등), 수출/수주(한수원, 두산E 등), 기술·실증(재료연, 원자력연 등) 등을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