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건설 협력사와 상생협력 ‘어깨동무’
상태바
한수원, 원전건설 협력사와 상생협력 ‘어깨동무’
  • 강교식 기자
  • 승인 2022.09.22 13: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요식 본부장 “신한울 3,4와 해외수주 다양한 지원 검토”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이 `원전건설 협력사 상생협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한수원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이 `원전건설 협력사 상생협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 한수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황주호, 이하 한수원)이 21일 경주 스위트호텔에서 남요식 성장사업본부장을 비롯 원전 주설비, 주기기 등 19개 협력사 임직원 5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원전건설 협력사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원전건설 사업 과정에서 청렴문화 확산과 원전생태계 지원을 위해 마련된 이날 행사에서는 국내 원전건설 사업의 추진현황을 설명하고, 한수원의 청렴정책 발표를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함께 일하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공정거래나 갑질 등을 근절하기 위한 활동을 소개했다.

또한, 협력사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듣고 답변하는 시간도 진행하고, 발주자인 한수원과 협력사가 공정한 협력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 공유와 애로사항에 대한 지원방안도 심도있게 논의했다.

한수원은 앞으로도 협력사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원전건설 환경의 변화를 함께 극복하고, 상호 협력 관계를 유지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남요식 한수원 성장사업본부장은 “원전생태계 회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신한울3,4호기 건설 재개뿐만 아니라 해외 원전수주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으니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